てんびん座、O型、人生だらだら、そんな私の記録です。映画とおいしいものがすき。

by chikat

[インタビュー]’時間の上の家’オク・テギョン、イム・チャンジョンとユン・ゲサンを継ぐ俳優

[인터뷰] ‘시간위의 집’ 옥택연, 임창정과 윤계상의 뒤를 이을 배우
[インタビュー]’時間の上の家’オク・テギョン、イム・チャンジョンとユン・ゲサンを継ぐ俳優

http://bntnews.hankyung.com/apps/news?popup=0&nid=04&c1=04&c2=04&c3=00&nkey=201704101147363&mode=sub_view






“좋은 영화에 좋은 역할이 있다는 것이 중요하다”
”良い映画に良い役があるということが重要だ”

옥택연의 키워드 중 첫째는 ‘짐승남’이다. 그룹 투피엠(2PM)의 전성기를 열었던 ‘하트비트(Heartbeat)’ 무대 말미에서 큰가슴근과 복근을 자랑하던 광경은 그의 존재감을 대중의 뇌리에 강력히 각인시켰다. 하지만 충격이 워낙 강렬했기 때문일까. 두 번째 키워드인 ‘배우’는 앞서 가수로서 이뤘던 금자탑에 비하면 이룬 것보다 이룰 것이 더 많아 보이는 것이 사실. 성공을 위해 성장 중인 배우 옥택연은 “아직 잘 모르겠다”며 고민의 운을 뗐다.
オク・テギョンのキーワードの中で最初が’野獣男’だ。
グループ2PMの全盛期を開いた’HARTBEAT'のステージの最後で大胸筋と腹筋を自慢した光景は彼の存在感を大衆の脳裏に強力に刻印させた。
しかし衝撃があまりにも強烈だったためなのか。
2番目のキーワードである’俳優’は前に歌手として築いた金字塔に比べて築いたことよりも築いていくことが更に多く見えることが事実。
成功するために成長中の俳優オク・テギョンは”まだよくわからない”と悩みをそれとなくほのめかせた。



“어느 배우나 궁리하는 것이겠지만, 나의 인생 캐릭터에 대해서 항상 고민한다. ‘만날 수는 있을까?’라고 생각할 때도 있다. 배우라는 직업 자체가 자신을 현실적으로 바라보고, 잘하는 것과 못하는 것을 따져가는 일 아닌가. 그렇기에 지금은 ‘내가 어떤 캐릭터를 연기하면 대중이 나를 이런 식으로 알아주겠구나’라고 탐구하는 단계인 것 같다. 지금까지 많은 것을 보여주진 못했다. 그러나 중요한 것은 한 단계 나아가는 성장의 모습이다.”
”どんな俳優でも工夫するのだろうけれど、僕の人生キャラクターに対していつも悩む。
’出会うことができるのだろうか?’と考えるときもある。
俳優という職業自体が自分を現実的に見つめて、上手にできる事とできない事を問い詰めることなのではないだろうか。
そのために今は’僕がどんなキャラクターを演技すれば大衆が僕をそういうやり方だとわかってくれるのかなあ’という探求する段階だと思う。
今までたくさんの事を見せてあげられなかった。
だから重要なことは一段階進む成長の姿だ。”

첫 주연작이자 데뷔작인 KBS ‘신데렐라 언니’부터 손가락을 접자면 벌써 8년 차에 접어든 중견 배우 옥택연. 하지만 시간의 무게보다 앞으로 쌓아갈 노력의 가치를 더 중요시하는 그에게 아라비아 숫자로 셈하는 것 따위는 큰 의미가 없어 보였다. 그리고 여기 과거에 안주하며 고개를 뒤로 돌리는 것 대신, 시선을 전방 45도에 고정하는 그가 선택한 영화 한 편이 스크린에 개봉했다. 하우스 미스터리 스릴러 영화 ‘시간위의 집(감독 임대웅)’이다.
初主演作でありデビュー作のKBS’シンデレラのおねえさん’から指折り数えればもう8年目に入った中堅俳優オク・テギョン。
しかし時間の重さよりもこれからつみ重ねていく努力の価値をもっと重要視する彼にアラビア数字で数えることなどは大きな意味がないとみえる。
そしてここから過去に安住し頭を後ろに向けることの代わりに、視線を前方45度に固定する彼が選択した映画1本がスクリーンで公開された。
ハウスミステリースリラー映画’時間の上の家(監督イム・デウン)’だ。

집안에서 남편의 죽음과 아들의 실종을 겪었던 가정주부의 25년 후를 다루는 이번 영화에서 옥택연은 미스터리한 그날의 진실을 쫓는 최신부 역을 맡아, 부자(父子) 살해의 누명을 쓴 주부 미희 역의 김윤진과 연기 앙상블을 이뤘다. 약 20년 차에 수렴하는 대배우와의 공연이 긴장되지는 않았을까. 그는 부드러운 선배에게서 디테일을 배웠다고 말했다.
家の中で夫の死と息子の失踪を経験した家庭の主婦の25年後を扱う今回の映画でオク・テギョンはミステリーなその日の真実を追うチェ神父役を任され、父子殺害の濡れ衣を着せられた主婦ミヒ役のキム・ユンジンと演技アンサンブルを築いた。
約20年目に近づく大俳優との公演が緊張しなかったのだろうか。
彼女は柔らかい先輩でディテイルを学んだといった。


“강인한 분이라는 느낌은 뵙기 전부터 항상 가지고 있었다. 하지만 작품과 실제는 다르더라. 대중이 생각하는 것과 달리 김윤진 선배님은 굉장히 부드러운 분이다.”
”強靭な方という感じはお会いする前からいつも持っていた。
しかし作品と実際は違っていた。
大衆が考えることと違ってキム・ユンジン先輩(さま)はすごく柔らかいお方だ。”


“선배님과의 연기에서 디테일의 중요성을 배웠다. 예를 들어 미희가 최신부에게 물을 주는 장면이 있다. 대본에서는 커피를 주는 장면이었는데, 커피가 물로 바뀌면서 ’너한테는 커피 한 잔 주기도 아까워’라는 미희의 의중이 드러나게 됐다. 선배님의 주도로 조그마한 디테일을 하나 바꿨을 뿐인데, 그것이 한 신의 느낌을 송두리째 변화시켰다. 색깔이 풍부해진 느낌이랄까. 작은 디테일에서 오는 큰 차이가 나를 깨닫게 하고, 배우게 만들었다.”
”先輩との演技でディテイルの重要性を学んだ。
例を挙げてミヒがチェ神父に水をあげる場面がある。
台本ではコーヒーをあげる場面だったのだけれど、コーヒーが水に代わって’あんたにはコーヒー1杯あげることも惜しい’というミヒの腹の中が明かされることになった。
先輩の主導でちょっとしたディテイルを一つ変えただけなのに、それが1シーンの感じを根こそぎ変化させた。
色が豊富になった感じというのか。
小さいディテイルからくる大きな差異が僕を悟らせて、学びを作った。”

d0020834_16053259.jpg
김윤진과의 공연에서 연기의 연구를 고민했다고 말하는 옥택연을 보니 자연스레 그가 연기했던 최신부 역에 관심이 쏠렸다. 물론 쉬운 접근은 영화 ‘검은 사제들’에서 강동원이 맡았던 사제 역할과의 비교겠지만, ‘시간위의 집’은 그간 로맨스 물에 집중됐던 그의 필모그래피와 상반되는 스릴러 도전. 이에 곤란한 점은 없었는지 질문을 건넸다.
キム・ユンジンとの公演で演技の工夫を悩んだというオク・テギョンを見ると自然と彼が演技したチェ神父役に関心が集まった。
勿論簡単な「掴み」は映画’ブリースト’でカン・ドンウォンが任された司祭役との比較だけれど’時間の上の家’はそれがロマンス物に集中した彼のフィルモグラフィーと相反するスリラー挑戦。
これに困難な点はなかったのかと質問を渡した。


“최신부 캐릭터 자체가 직업은 신부님이고 옷은 사제복일지언정, 진실을 파헤치는 탐정의 역할을 한다. 이야기를 전달하는 스토리텔링의 역할을 하는 셈인데, 이를 소화하는 데 어려움이 찾아오더라. 이 부분에서 어떤 표현 방법이 제일 나을지, 내레이션을 할 때도 어떤 목소리로 하면 나을지 임대웅 감독님의 도움 속에서 촬영했다.”
”チェ神父のキャラクター自体の職業が神父で服はたとえ司祭服であっても、真実を暴く探偵の役割をする。
話を伝達するストーリーテラーの役割をすることで、これを消化する場合難しさがやってきたんだ。
この部分でどんな表現方法が一番勝るのか、ナレーションをするときもどんな声ですればいいのかイム・デウン監督さんの助けの中で撮影した。”


영화의 중심은 등장인물이다. 그들의 성격과 행동거지는 서로 간의 화학 작용을 일으켜 관객에게 희노애락을 선사한다. 중요한 것은 그들의 입체성이 하루 아침에 탄생되지 않는다는 점. 여러 번의 탈고를 거치는 시나리오의 완성 속에서 처음에는 A였던 인물이 개봉 후에는 Z로 변모하는 것이 부지기수다. 김윤진 또한 미희의 후두암 설정은 자신의 아이디어로 추가된 특징이라고 밝혔던 바, 그렇다면 옥택연의 최신부는 처음과 얼마나 달라졌을까.
映画の中心は登場人物だ。
彼らの性格と立ち振る舞いは互いの間の化学作用を起こさせ観客に喜怒哀楽を贈ってくれる。
重要なことは彼らの立体性が一日の朝では誕生しないという点。
数回の脱稿を経由したシナリオの完成の中から最初はAだった人物が公開後にはZに変貌することが数えきれない。
キム・ユンジンもまたミヒの喉頭がんの設定には自分のアイデアで追加された特徴だと明かしており、そうならばオク・テギョンのチェ神父は最初とどれほど違っているのだろうか。


“사실 영화 속의 최신부는 내가 준비했던 것과 다른 느낌의 캐릭터였다. 생각하기에 최신부는 어두운 것과 구별되는 무거움과 진중함을 가지고 있었는데, 혼자 연기는 의도했던 대로 했을지라도 미희와 함께하는 신에서는 느낌이 더 밝아질 수밖에 없더라. 이와 관련 임대웅 감독님, 김윤진 선배님과 여러 가지 이야기들을 나눴던 기억이 난다.”
”実際映画の中のチェ神父は僕が準備したことと違った感じのキャラクターだ。
思えばチェ神父は暗さと区別される重さと慎重感を持っているのだけれど、一人の演技は意図したままやったかもしれないけれどミヒと一緒にするシーンでは感じがもっと明るくするしかなかったんだ。
それと関連してイム・デウン監督、キム・ユンジン先輩とたくさんの話を交わした記憶が思い出される。”


“미희의 집을 방문하는 최신부의 첫 등장 신을 기억하실지 모르겠다. 첫 등장 신을 위해서 이 버전, 저 버전, 그 버전 등 가벼움과 무거움을 안배하며 다섯에서 여섯 가지 버전을 촬영했다. 감독님은 그 중에서도 중간에서 조금 가벼운 장면을 편집본에 사용하셨던 것 같다. 너무 무겁게, 너무 가볍게 연기하지 않도록 소통 속에 톤을 맞춰나갔다.”
”ミヒの家を訪問するチェ神父の初登場のシーンを覚えていらっしゃるかわからないけれど。
初登場のシーンのためにこのバージョン、あのバージョンなど軽さと重さを案配し5~6回のバージョンを撮影した。
監督さんはその中でも中間で少し軽い場面を編集に使われたようだ。
すごく重く、すごく軽く演技しないように疎通の中でトーンを合わせていった。”


d0020834_16064243.jpg
’시간위의 집’ 포스터에는 두 배우가 등장한다. 한 명은 김윤진, 다른 한 명은 옥택연이다. 하지만 포스터에서 차지하는 부피가 약 절반인 것과는 달리 옥택연이 공연했던 최신부는 주인공의 조력자이자 조연에 머무는 상황. 데뷔작부터 지난해 tvN ‘싸우자 귀신아’까지 늘 주연만 도맡던 그에게 이유를 묻자 “좋은 영화에 좋은 역할”이라는 대답이 나왔다. 더불어 그는 작품 선택의 기준으로 그만의 세 가지 기준을 취재진에게 설명했다.
’時間の上の家’ポスターには2人の俳優が登場する。
1名はキム・ユンジン、もう1名はオク・テギョンだ。
しかしポスターで占める量は約半分ずつであるのとは違ってオク・テギョンが公演したチェ神父は主人公の助力者であり助演にとどまる状況。
デビュー作から昨年のtvN’戦おう幽霊’まで常に主演だけ引き受けてきた彼に理由を尋ねるなり
”いい映画にいい役割”という答えが出てきた。
一緒に彼は作品の選択の基準として彼だけの3つの基準を取材陣に説明した。

“최신부의 비중이나 분량이 적은 것은 맞다. 신기하더라. 내 얼굴이 포스터에 들어가 있다니. (웃음) 사실 그간 드라마들에서 주연을 맡아왔다. 하지만 항상 주연만을 노리고 있진 않다. 좋은 영화에 좋은 역할이 있다는 것이 중요하다. 내가 이 영화의 완성도에 기여할 수 있는 것만으로도, 참여할 수 있는 것만으로도 좋겠다는 생각으로 출연했다.”
”チェ神父の比重や分量が少ないことは当たっている。
不思議だったでしょう。
僕の顔がポスターに入ってきていたなんて。
でもいつも主演だけを狙っているわけではない。
いい映画にいい役割があるということが重要だ。
僕がこの映画の完成度に寄与できることだけでも、参加できるということだけでもいいんだ(うれしい)という考えで出演した。”


“작품 선택은 항상 다음의 요인들을 염두한다. 첫째는 시니라오의 재미, 둘째는 함께 공연하는 배우 분들, 셋째는 대중의 만족 여부. ‘시간위의 집’은 이 세 가지를 모두 충족시키는 영화였다. 스릴러, 공포, 드라마 등 여러 가지 장르들이 어우러져 있고, 또 그것들이 대중 기호에 맞는 장르들이라는 점이 나를 만족시켰다.”
”作品の選択はいつも次の要因を念頭に置く。
1番目はシナリオの面白さ、2番目は一緒に公演する俳優の方々、3番目は大衆の満足可否。
’時間の上の家’はここの3つをすべて充足させる映画だった。
ストーリー、恐怖、ドラマなどいろいろなジャンルが調和をなしていて、またそれらが大衆の嗜好に合うジャンルだという点が僕を満足させた。”


마지막으로 옥택연은 어느새 서른의 나이로 명명되는 스스로에게 “여유를 갖고 싶다”라는 바람을 전달했다. 또한, 영화 ‘결혼전야’ 이후 두 번째 스크린 진출인 이번 작품이 흥행이나 완성도가 처음에 비해 부진한 것을 이르는 소포모어 징크스에 머물지 않기를 소원했다. 가수와 배우를 아우르는 재주꾼 옥택연의 근거 있는 욕심이 취재진에게 전달됐다.
最後にオク・テギョンはいつの間にか30歳の年齢だと命名される自分に”余裕を持ちたい”という風を伝達した。
また、映画’結婚前夜’以後2度目のスクリーン進出であり今回の作品が興行や完成度が初めに比べ低迷するというジンクスにそうならないことを願うといった。
歌手と俳優を行き来する多才な人物オク・テギョンの根拠のある欲が取材陣に伝達された。



“30대가 시작됐다. 사실 뭐 특별한 계획은 없지만, 문득 생각나는 것이 있다. 여유를 갖고 싶다. 요새 들어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부분이다. 20대 때 옥택연은 정신없이 달렸다. 가수를 하면서 포기했던 점들도 조금 있었다. 늦었을 수도 있지만, 그런 것들을 여유로운 기분 속에 손에 쥐면서 30대를 가져보는 것은 어떨까 생각 중이다. 거창한 무엇은 없다. 패키지 여행처럼 일상에서 찾을 수 있는 소소한 행복을 가지는 것이 계획이다.”
”30代が始まった。
実際何か特別な計画はないけれど、ふと思いつくことがある。
余裕を持ちたい。
近頃重要だと思う部分だ。
20代の時オク・テギョンはとても忙しく走った。
歌手をしながらあきらめた点も少しある。
遅れてしまったこともあったけれドそんなことをそんなことを余裕のある気持ちの中で手に入れながら30代を過ごしてみるのはどうだろうかと考えているところだ。
大げさなものは何もない。
パッケージ旅行のような日常で捕まえることができる些細な幸福を持つということが計画だ。”


“두 번째 작품이 전달하는 ‘소포모어 징크스’라는 것이 있는데, 그것을 겪지 않고 싶다. 휘황찬란하게 ‘이 영화가 꼭 잘 됐으면 좋겠다’고 바라진 않지만, 그래도 내 필모그래피 속 두 번째 영화 아닌가. 한동안 옥택연의 출연작 중 가장 최신작으로 남아있을 작품이다. 스크린을 마주했을 때 내가 재밌게 봤던 작품이기 때문에 자신이 크다.”
”2番目の作品が伝達する’sophomore jinx’(2年目のあるいは2つ目のジンクス)ということはあるけれど、それを経験したくはない。
輝かしく’この映画がうまくいけばいいなあ’と願わなくはないが、しかし僕のフィルモグラフィーの中で2つ目の映画じゃないか。
しばらくの間オク・テギョンの出演作の中で最新作として残る作品だ。
スクリーンと向かい合ったとき僕が面白く見た作品だから自信が大きい”



d0020834_11084043.jpg
투피엠의 택연과 배우 옥택연이 양립(兩立)하는 현실. 기자는 “엄마가 좋은지, 아빠가 좋은지 물어보는 것으로 느껴질 수 있는데...”라며 질문을 시작했고, 돌연 옥택연은 “노래가 좋아요? 연기가 좋아요? 아니면 드라마가 좋아요? 영화가 좋아요?”라는 물음으로 대답을 전달하는 인터뷰이와 답을 기다라는 인터뷰어가 전복된 묘한 상황을 연출했다.
2PMのテギョンと俳優オク・テギョンが両立する現実。
記者は”ママが好きなの?パパが好きなの?と聞いてみることで感じられるのだが…”という質問を始めると突然オク・テギョンは
”歌が好きですか?演技が好きですか?
じゃなければドラマが好きですか?映画が好きですか?”という問いで答えを伝達するインタビューと答えを待っているインタビュアーが反転した妙な状況を演出した。


“둘 다 좋다. 그런데 신기한 점은 엄마와 아빠는 같은 타임라인의 존재들이기에 둘 모두를 좋아할 수 있지만, 노래와 연기는 병행이 안 된다는 것이다. 몸이 두 개가 아닌 이상은 힘들다. (웃음) 한 가지를 하면 다른 한 가지를 하고 싶어진다”
”両方ともいい。
だけど不思議な点はママとパパは同じタイムラインに存在しているので二人とも好きになれるけれど歌と演技は並行できないということだ。
体が2個でないと大変だ。(笑)
一つをするとほかの一つをやりたくなる。”


“아이돌 가수에서 배우로의 전향을 원했다면 나는 아마 투피엠을 그만뒀을 것이다. 투피엠이 해체 됐겠지만, 저희도 나름 열심히 하는 중이다. 열심히 한다. (웃음) 아마 나중에는 그럴 것이다. 각자 따로 개별 활동을 하다가도, 오랜만에 모여서 ‘음악 한번 하자’라는 느낌. 즐겁게 웃으면서 음반을 낼 수 있는 것이 최종 목표다.”
”アイドル歌手から俳優としての転向を願うならば僕はたぶん2PMをやめたということだ。
2PMが解体されているだろうが、僕たちもそれなりに一所懸命走ってる途中だ。
一所懸命やる。(笑)
たぶん後ではそんなことだ。
それぞれ違った個別活動をしながらも、久しぶりに集まって’音楽を1度やろう’という感じ。
楽しく笑いながら音盤を出すことが最終目的だ”



노래와 연기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은 대표적 인물로는 임창정이 있다. 그는 지난 1998년 노래 ‘늑대와 함께 춤을’과 영화 ‘해가 서쪽에서 뜬다면’을 동시에 흥행시켰던 입지전적 인물. 비교가 어긋난다는 생각이 들면 여기 또 다른 사람이 있다. 가수 겸 배우 윤계상이다. 그는 올림픽주경기장 콘서트를 매진시켰던 그룹 지오디(god) 멤버이자 tvN ‘굿 와이프’ 등에서 매력을 선보였던 엔터테이너다. 그리고 둘의 공통점은 병행과 양립이다.
歌と演技という2匹のウサギ捕まえた代表的な人物としてはイム・チャンジョンがいる。
彼は去る1998年に歌’オオカミとダンスを’と映画’陽が西から上がったら’を同時に興行させた立志伝的人物。
比較がずれていると考えるならばここにまた一人違う人がいる。
歌手兼俳優ユン・ゲサンだ。
彼はオリンピックメイン競技場コンサートを売り切ったグループg.o.dのメンバーでありtvN’グッドワイフ’などで魅力を披露したエンタテイナーだ。
そして二人の共通点は並行と両立だ。


상관없는 예시처럼 보일 수 있다. 그러나 상당수 스타들이 노래와 연기의 ‘투 트랙’ 전략에서 배우 쪽에 더 무게를 두는 것이 현실. 연예계에는 유리의 벽이 존재한다.
関係のない例示のように見えることもある。
しかし相当数のスターたちが歌と演技の’ツートラック’戦略で俳優のほう傾きを置いているのが現実。
芸能界にはガラスの壁が存在する。


이 가운데 옥택연은 투피엠 활동을 긍정했다. 시작을 부정하는 이에게 지금은 있을지언정 미래는 없을 것이라는 말이 새삼 떠오른다. 그런 의미에서 배우 옥택연의 성장은 계속될 것이다. 비록 지금은 군 입대를 앞두고 ‘시간위의 집’이 향후 2년간의 최신작이 될 테지만, 삶은 길다. 노력에 따라 연기 인생도 길어질 것이다. 그의 2년 후를 기다려본다.
この中でオク・テギョンは2PM活動を肯定した。
始まりを否定する人に対し今はあることであっても未来はないことだという言葉が改めてよみがえる。
そんな意味で俳優オク・テギョンの成長は継続されるということだ。
たとえ今は軍入隊を控えて’時間の上の家’が今後2年間の最新作になるだろうが、人生は長い。
努力によって演技人生も長くなるのだ。
彼の2年後を待ってみよう。






[PR]
by chikat2183 | 2017-04-10 22:57 | 2PM翻訳記事2017 | Comments(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