てんびん座、O型、人生だらだら、そんな私の記録です。映画とおいしいものがすき。

by chikat

オク・テギョン、児童労働の地ボリビアに出会う


옥택연, 아동 노동의 땅 볼리비아를 만나다
オク・テギョン、児童労働の地ボリビアに出会う
元記事はこちら





- 희망로드 대장정 그 세 번째 희망국 ? 볼리비아
-希望ロード大長征その3番目の希望国は?ボリビア
평균 해발고도 3,600미터.
안데스 산맥의 험준한 일곱 봉우리가 지나는 남아메리카 중부 내륙국, “볼리비아”
平均海抜高度3600M
アンデス山脈険峻な七つの峰が連なる南アメリカ中部の内陸国’ボリビア’


“황금 의자에 앉은 거지”


1545년 발견된 대규모 은광을 비롯해 천연 가스, 주석 등 풍부한 광물을 가진 땅.
하지만, 하늘의 축복과 같은 자원은
200년이 훌쩍 넘는 세월동안 볼리비아를 스페인 식민지로 살게 했고,
끝없는 외세 침략과 내부 분쟁을 만들어 낸 재앙으로 바뀌게 됐다.
불안한 정세 속에 더디기만 한 경제 성장.
이에 신음하는 건 가난한 사람들과 빈곤을 대물림 받은 아이들이다.
1545年発見された大規模な銀山をはじめ天然ガス、錫など豊富な鉱物を持つ土地。
しかし、神の祝福のような資源は
200年が軽く超える歳月の間ボリビアをスペイン植民地として生き、
終わりのない犠牲の侵略と内部扮装を作りだした災難で変わることになった。
不安な情勢の中で鈍いだけの経済成長。
これに呻くのは貧しい人たちと貧困を受け継いだ子供たちだ。


“세계 최초 10세 아동 노동을 합법화 한 나라”
"世界で最初に10歳の児童労働を合法化した国”


오로지 먹고 살기 위해, 그 간 아동 노동의 그늘을 노린 부당한 대우를 참아 온 아이들.
이 아이들을 2014년 목소리를 하나로 모아 ‘정당하게 일하게 해 달라’ 소리치고 있다.
하지만, 여전히 아이들의 일터는 너무도 처참하고 가혹하다.
오늘도 다이너마이트가 수시로 터지는 캄캄한 갱도로 들어가
8시간 이상 안전장구 하나 없이 일하는 맨손의 소년 광부들.
그리고, 세계적인 비경으로 손꼽히는 ‘우유니 사막’ 뒤에 숨겨진
소금 공장에 갇혀 일하는 6살 소녀들.
ひたすらに食べて生きることのために、その間児童労働の裏を狙った不当な待遇を我慢してきた子供たち。
この子供たちを2014年声をひとつに集めた'正当に仕事できるように’と叫んでいる。
しかし依然として子供たちの作業場はあまりにもむごたらしく過酷だった。
今日もダイナマイトが随時爆発する真っ暗な坑道に入っていき
8時間以上安全装備一つなく仕事する素手の少年鉱夫たち。
そして世界的な秘境として数えられる”ウユニ砂漠”の裏に隠されている
塩工場に閉じ込められて仕事する6歳の少女たち。
지금 이 시간, 배고픔에 내몰려 일터로 나온 볼리비아 아이들의 숫자만 무려 100만 명...!
일터에서 머리를 다쳐도, 귀가 멀어도 아무도 돌아봐주지 않는 버려진 아이들.
오늘도 살기 위해, 연필 대신 연장을 손에 들고
한 끼 밥에 꿈을 바꾼 볼리비아의 아이들을 “옥택연”이 만나러 간다.
今この時間、空腹に追われ作業場に出たボリビアの子供たちの数字だけでなんと100万人…!
作業場で頭をけがしても、耳が遠くても誰も振りむかない捨てられた子供たち
今日も生きるために、鉛筆の代わりに道具を手に持ち
一食のご飯に夢を変えたボリビアの子供たちに”オク・テギョン”が会いに行く


절벽 위 공사장에서 안전모 하나없이 일하면서도
絶壁の上の工事現場で安全帽一つなく仕事しながらも
아이들이 웃고 있는 거예요
子供たちが笑っているんです
아이들 표정이 아직도 머릿속에 맴돌아요...
子供たちの表情が今も頭の中でぐるぐる回っています…
- 옥택연 인터뷰 중
-オク・テギョン インタビューより

<야누스의 얼굴 “도시 빈민”>
- 단돈 500원을 벌기 위해 공사장을 누비는 아이들
〈ヤヌスの顔”都市貧民”〉
-たった500ウォン(約50円?)を稼ぐために工事現場を駆けずり回る子供たち


d0020834_19485514.png
d0020834_19490939.png
“벽돌에 맞아서 머리가 찢어진 날이 있었어요.
그 날부터 공사장이 무섭지만,
오늘도 굶어야 하는 게 더 무섭고 힘들어요.”
”煉瓦にぶつかって頭をけがした日もありました。
その日から現場が怖いけど
今日も食べそびれることがもっと怖くてつらいです。”

- 공사장에서 일하는 8살 소년, 하비엘 인터뷰 중-
-工事現場で仕事する8歳の少年、ハビエルのインタビューより-

평균 해발 4,000미터. 하늘에 맞닿을 듯 공중에 위치한 땅, 볼리비아.
도시 너머 구릉 위 만년설과 시내 안 스페인 양식 건물이 조화롭게 이루어진 아름다운 나라.
하지만, 시선을 조금만 낮춰 보면 볼리비아의 불편한 두 얼굴을 쉽게 볼 수 있다.
굶지 않기 위해 거리에 나와 물건을 팔고,
사람들 발아래서 구두를 닦고, 구걸을 하는 아이들이 즐비한 곳.
볼리비아의 아름다운 풍경의 이면엔 힘없는 아이들의 땀이 짙게 배어 있다.
平均海抜4000M
空に触れるように空中に位置する地、ボリビア。
都市の向こう側の丘陵の上の万年雪と市内の中のスペイン様式の建物が調和して築かれた美しい国。
しかし視線をちょっとだけ低くして見るとボリビアの不便な二つの顔を簡単に見ることができる。
飢えないために道に出て物を売り
人々の足元で靴を磨き、物乞いをする子供たちが大勢いるところ。
ボリビアの美しい風景の裏面には力のない子供たちの汗が濃くしみ込んでいる。

그리고, 도심에서 약 20분가량 떨어진 마을엔,
우리나라 7-80년대 판자촌을 연상케 하는 모습들이 가득하다.
판자촌을 연상케 하는 모습들이 가득하다.
경사면 80도에 달하는 비탈지고 남루한 마을
마을 공사장에선 대여섯 살밖에 안 된 아이들의 얼굴이 심심치 않게 눈에 띈다.
걸음마를 뗄 무렵부터 먹고 살기 위해 일을 시작했다는 아이들은 삽과 망치를 든 모습이
너무도 능숙하다시장, 공사장, 공동묘지까지. 모두가 꺼려하는 낮은 곳에서 일하는 가난의 희생양, 아이들...!
そして都心から約20分ほど行った離れた村では
我が国の7-80年代のバラック村連想させる姿がいっぱいだ。
傾斜面80度に達する傾いたみすぼらしい村
村の工事現場では5,6歳にしかなっていない子供たちの顔が容易に目につく
歩き始めたころから食べて生きるために仕事をし始めたという子供たちはシャベルと槌をもつ姿があまりにも巧みだ
市場、工事現場,共同墓地まで
みんなが嫌がる低いところで仕事する貧困の犠牲、子供たち…!

택연을 만나기 일주일 전, 갑작스런 고열로 엄마가 세상을 떠났지만
그 날도 공사장으로 향할 수밖에 없었던 8살 하비엘...!
하비엘은 오늘도 하루 700원 벌이를 위해, 벽돌에 맞아 머리가 다쳤던 공사장에서 8시간 이상을 보내야만 하는데... 부모가 떠난 슬픔을 추스를 틈도 없이, 생계를 위해 위험한 일터로 나선 하비엘과 볼리비아 일터의 아이들을 만나본다.
テギョンが訪れる1週間前、突然高熱でお母さんがこの世を去ったけれど
その日も工事現場へ向かうしかなかった8歳のハビエル…!
ハビエルは今日も1日700ウォン(70円?)を稼ぐために煉瓦にぶつかり頭にけがをした工事現場で8時間以上を過ごさねばならないといっているが…
母親が亡くなった悲しみから元気を出す暇もなく、
生計のために危険な仕事場に出かけていったハビエルとボリビアの仕事場の子供たちに出会う。

<비경 속에 숨겨진 눈물>
〈秘境の中に隠された涙〉



- 일터 갇혀 꿈을 잃은 아이들
-仕事場に閉じ込められて夢を失った子供たち




“손이 아리지만 참는 거예요.
”手がひりひり痛むけど我慢します
일하지 않으면 오늘도 썩은 감자 하나로 끼니를 때워야 하니까요...”
仕事をしないと今日も傷んだジャガイモ一つで過ごさなければなりませんから。”

- 소금 공장에서 맨손으로 일하는 11살 소녀, 노라 인터뷰 중 -
-塩工場で素手で働く11歳の少女ノラのインタビューより-



볼리비아엔 남미에서 손꼽히는 내로라하는 비경들이 많다.

“세상에서 가장 큰 거울”로 불리는 우유니 소금 사막을 비롯해,
라마가 뛰노는 드넓은 목초지는 세계 관광객들의 발길을 붙잡고 있다.
한 없이 평화롭고, 한 없이 낭만적일 것만 이 곳...!
수많은 여행객들이 두 눈과 가슴에 자연의 경이로움을 담아가는 아름다운 나라 볼리비아.
하지만 조금만 관심을 기울여 들여다보면
눈부신 비경 이면에 숨겨진 아이들의 눈물과 한숨을 쉽게 발견할 수 있다.
ボリビアには南米で指折り数える有名な秘境が多い
”世界で一番大きな鏡”として呼ばれるウユニ塩砂漠をはじめ
ラマが走り回る広大な牧草地はに観光客は足を止めている。
止めどもなく平和で限りなくロマン的なこの場所…!
多くの旅行客たちが二つの目と胸に自然の驚異をとどめる美しい国ボリビア
しかし少しだけ関心を傾けてみてみてみると
まばゆい秘境の裏面にかくれている子供たちの涙とため息を簡単に見つけることができる。


“세계 최대 소금 사막으로 유명한 우유니 소금 사막”
”世界最大の塩砂漠で有名なウユニ塩砂漠”


관광 상품들이 즐비한 상점 뒤에 5살 꼬마부터 15살 미만의 아이들이 소금 공장에 갇혀
일을 하고 있다.
불꽃이 튀는 가스통을 옆에 두고 기계처럼 소금을 포장하며
이글거리는 화덕 위에서 소금을 말리는 작업을 하고 있는 아이들.
위험천만한 환경에서 아무런 보호도 받지 못한 채 일하지만
아이들이 받는 돈은, 고작 소금 한 봉지에 3원.
이곳에서 손이 빨갛게 익도록 하루 10시간 동안
소금과 씨름하며 일하는 11살 노라는 오빠와 굶지 않기 위해 매일 공장을 전전한다는데....
아름다운 비경 뒤에 숨겨진 아이들의 뼈아픈 일상...
굶주림과 일터에 묶여 꿈을 잃어버린, 볼리비아 아이들을 만나본다.
観光土産が充実した商店の後ろに5歳の坊やから15歳未満の子供たちが塩工場に監禁され
仕事をしている。
火花が飛ぶガスボンベの横に置かれて機械のように塩を包装し
赤々と燃え上がるかまどの火上で塩を乾かす作業をしている子供たち。
危険千万な環境で何の保護も受けられないまま仕事をするが
子供たちがもらうお金はわずかにも塩1袋で3ウォン
ここで手が赤くはれようが1日10時間の間
塩と取り組んで仕事する11歳のノラは兄さんと飢えないために毎日工場を転々とするというが…
美しい秘境の後ろに隠された子供たちの骨身にしみるような日常…
飢えと仕事に縛られ夢を失くしたボリビアの子供たちに会ってみる。


<꿈을 캐는 아이들>
〈夢を掘るこどもたち〉
- 목숨을 걸고 붕괴 직전의 갱도로 향하는 소년 광부들
-命を懸けて崩壊寸前の坑道に向かう少年鉱夫たち


“무섭지만 참는 거예요.
〝怖いけれど我慢します
제가 광산에서 캐는 건 우리 식구들의 한 끼니까요.”
僕が鉱山で掘ることが僕の家族の1色になるから”
- 11살 소년 광부, 에드윈 인터뷰 중 -
-11歳の少年鉱夫、エドウィンのインタビューから-

볼리비아의 손꼽히는 공업 도시이자 세계유산목록에 등록된 곳, 포토시.

이곳은 1545년 은 광산이 발견된 신대륙에서 가장 오래된 광산 도시이다.
한 때 볼리비아 경제의 맥을 쥐고 있었을 만큼 부유했던 땅이자,
은맥을 따라 찾아 온 사람들로 왕왕 번성했던 도시.
하지만 지금은 무분별한 채굴로 몸살을 앓고 있다.
이곳 주민의 대부분은 대대로 광산 일 밖에 모르고 살아 온 순박한 사람들...
허나 오랜 채굴로 갱도가 무너져 죽은 광부들 또한 많다.
해발 4500미터. 작은 광산 입구마다 10살 남짓한 앳된 얼굴들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모두들 광산에서 목숨을 잃은 부모 대신 일을 나섰거나,
끼니를 거르지 않고 학교에 다닐 비용을 마련하기 위해 나온 아이들이다.
ボリビア屈指の工業都市であり世界遺産目録に登録された場所、ポトシ
ここは1545年に鉱山が発見された新大陸で一番古い鉱山都市だ。
一時ボリビア経済の流れを握っていたほど豊かな都市であり
銀脈によって訪れてきた人々で往々に栄えた都市
しかし今は無分別な採掘に悩まされている
ここの住民の大部分は代々鉱山の仕事だけで生きてきた純朴な人々…
しかし長い間の採掘で坑道が崩れて死んだ鉱夫たちもまた多い。
海抜4500M
小さな鉱山の入り口ごとに10歳になるかならないかの幼い顔を容易に見ることができる。
皆鉱山で命を失った親の代わりに仕事に来ていたり
食事をか欠かさず学校に通う費用を用意するために来ている子供たちだ。


그 곳에서 만난 11살 에드윈!

갱도가 무너져 허리를 다치고 귀머거리가 된 아빠를 대신해 8살부터 광부가 됐다는데...
한기가 도는 갱도 끝에 들어가 하루 7시간 씩 일을 하는 에드윈과 친구들.
다이너마이트가 수시로 터지는 갱도 안, 아이들을 지켜주는 보호 장구라곤 낡은 헬멧 하나뿐이다.
맨손, 맨몸으로 은, 주석, 동을 캐다 갱도가 무너져 온 몸이 상처투성이인 아이들...!
그 곳에서 아이들이 의지할 거라곤 마약 성분이 든 ‘코카 잎’ 몇 장뿐.
그렇게 10살 남짓한 에드윈과 친구들은 매일 코카 잎으로 배고픔과 고통을 달래는데...
한 끼 밥을 굶지 않기 위해, 가족을 생계를 책임지기 위해
오늘도 목숨을 걸고 광산으로 향하는 어린 광부들의 슬픈 사연을 찾아가본다.
この場所で出会った11歳のエドウィン!
坑道が崩れて腰を痛めて耳が聞こえなくなった父に代わり8歳から鉱夫蜷田というが…
寒気が戻る坑道の終わりまで入り1日7時間ずつ仕事をするエドウィンと子供たち。
ダイナマイトが頻繁に爆発する坑道の中で、子供たちを守ってくれる保護装具というのは古いヘルメット一つばかりだ。
素手、空身で銀、錫、などを掘り坑道が崩れて体が傷だらけの子供たち…!
その場所で子供たちが頼るのはいつも麻薬成分を含んだ’コカの葉’何枚かばかり。
そうして10歳あまりのエドウィンと子供たちは毎日コカの葉で空腹と苦痛をまぎらわしているのだけれど…
一食のごはんに飢えないために、家族の生計を守るために
今日も命を懸けて鉱山に向かう幼い鉱夫たちの悲しい事情に足を運んでみる。


- 학교에 가고 싶어요!
-学校へ行きたいです!

<희망의 첫걸음>

〈希望の初めの1歩〉

d0020834_19542516.png
d0020834_19530607.png
d0020834_19545524.png
d0020834_19550967.png
“우리에겐 늘 당연하게 생각했던 아주 작은 것이
”僕らにはいつも当然に思っていたすごく小さなことが
이 친구들에겐 큰 보물이더라고요.”
この子たちには大きな宝物だったんです”

- 옥택연 인터뷰 중 -
-オク・テギョンインタビューより- 

“배불리 먹고 싶어요... 학교에 가고 싶어요...”
아이들이 오늘도 전쟁 같은 삶의 터전에 나서야 하는 이유는 아주 단순했다.
먹고 싶고, 배우고 싶은 간절한 소망 때문...
아이들에게 뜻 깊은 시간을 선물해 주고 싶었던 택연!
아이들에게 아주 특별한 추억을 심어주고 돌아왔다!
”腹いっぱい食べたいです…学校に行きたいです…”
子供たちが今日も戦争のような生活の場に出なければならない理由はとても単純だった。
食べたい、学びたい切なる願いのため…
子供たちに意味深い贈り物をあげたかったテギョン!
子供たちに特別な思い出を残して帰ってきた!


처절한 노동이 삶이 되어 버린 아이들에게
壮絶な労働が生活になってしまった子供たちに
희망 심어주고 온 “옥택연”의 이야기.
希望を与えてあげてきた”オク・テギョン”のはなし
12월 12일 오후 5시 40분
12月12日午後5時40分
KBS-1TV <희망로드 대장정>에서 만날 수 있습니다.
KBS-1TV〈希望ロード 大長征〉で出会うことができます






[PR]
by chikat2183 | 2015-12-11 15:14 | 2PM翻訳記事2015 | Comments(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