てんびん座、O型、人生だらだら、そんな私の記録です。映画とおいしいものがすき。

by chikat

’三度のご飯’オク・テギョン、この世のどこにもいない良い男

'삼시세끼' 옥택연,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남자
’三度のご飯’オク・テギョン、この世のどこにもいない良い男
元記事はこちら
d0020834_21442898.jpg
'삼시세끼' 옥택연이 시골집으로 찾아온 신구와 백일섭을 제대로 대접하기 위해 고군분투 했다.
’三度のご飯’オク・テギョンが田舎の家の訪ねてきたシン・グとペク・イルソプをきちんと

24일 방송된
케이블TV tvN 예능프로그램 '삼시세끼' 2회에서는 두 번째 손님으로 등장한 신구, 백일섭과 두 사람을 보고 깜짝 놀라는 이서진, 옥택연의 모습이 그려졌다.
24日放送されたケーブルTV
tvNバラエティー番組’三度のご飯’2回では2番目のお客様として登場したシン・グ、ペク・イルソプと


두 번째 손님을 맞이하기에 앞서 옥택연은 "무조건 남자면 좋겠다. 밥을 같이 먹고 일을 했으면 좋겠다"라는 바람을 드러냈고, 이서진은 "남자라면 무조건 빨리 와서 일을 좀 했으면 좋겠다. 남자가 저녁에 오면 용서가 안 된다"라고 말했다.
2回目お客様を男が夕方に来るならば許すことはしない。”と言った。

그러나 정작 시골을 찾은 손님은 '꽃보다 할배'를 통해 '삼시세끼' 제작진, 이서진과 인연을 맺은 신구, 백일섭이었다. 나영석 PD는 "이서진이
선생님 꼭 식사대접 하고 싶다고 해서 모셨다"라며 두 사람을 소개했다.
ナ・ヨンソクPDは”イ・ソジンが先生方に必ずごちそうをしたいと言っているから集まっていただいた。”と二人を紹介した。

이미 여러차례 함께 여행하며 신구와 백일섭을 파악한 이서진과는 달리 옥택연에게는 그저 까마득하고 또 어려운 선배였다. 이에 옥택연은 밤이 깊어질 때까지
허리 한 번 펴지 못하고 일을 해야했고, 제작진은 '옥춘봉의 꼽추'라는 수식어를 내리기도 했다.
これにオク・テギョンは

옥택연은 안줏거리를 요구하는 신구와 백일섭의 성화에 또 다시 수수밭을 매는 조건으로 고기를 얻었다. 그러나 기름장을 만드는 사이 고기가 탔고, 신구는 옥택연을 불러 이를 지적했다.
オク・テギョンは酒のつまみ

★기름장とはごま油に塩が入ってることを言います


옥택연은 결국 정신없는 저녁을 보내야 했다. 그는 일정이 끝난 후 가진 인터뷰에서 "정말 멘붕이었다"라며 몇 시간 전을 회상했다. 반면 신구와 백일섭에게는 확실한 눈도장을 찍었다.
オク・テギョンは結局忙しいまま夕方を過ごさねばならなかった。
彼は日程が終わった後に持ったインタビューで
”本当にメンタル崩壊だった”といい数時間前を回想した。
反面シン・グとペク・イルソプには確実に目に留まった。


어려운 선배들을 만나 묵묵히 일하고 대접하는 옥택연에 대해 신구는 "쟤가
미국 생활을 그렇게 오래 했다는데 여기서 잘 적응하는 것 같네. 이런 저런 이유로 나는 (옥택연)을 드라마 할 때 잠깐잠깐만 봤지 뭐. 실제로 보지는 못했지"라며 "저 놈 착하더라. 예의도 있고"라는 칭찬을 남겼다.
難しい先輩たちに出会い黙々と仕事してもてなすオク・テギョンに対しシン・グは
백일섭 역시 "좀 지루하겠다 싶었는데 이서진도 있고, 옥택연도 있고 해서 (괜찮았다)"라며 "옥택연 그 친구가 아주
보조도 잘하더라. 열심히 맡은 임무에 충실하려 하고"라며 그를 칭찬했다.
ペク・イルソプもやはり”

'삼시세끼'는 도시적인 두 남자 이서진과 옥택연이 모든 것이 친숙하고 편안한 도시를 뒤로 하고, 시골에서 누구의 도움도 없이 '밥 한 끼'를 때우려 고군분투하는 모습을 담았다.
’三度のご飯’は都会的な二人の男イ・ソジンとオク・テギョンがすべてのことが近くて気楽な都市を'ごはん'



[PR]
by chikat2183 | 2014-10-25 23:07 | 2PM翻訳記事 | Comments(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