てんびん座、O型、人生だらだら、そんな私の記録です。映画とおいしいものがすき。

by chikat

2PM”パク・ジニョン、JYP生活10年ぶりに話しかけた最初の賞賛は…”(インタビュー)

2PM "박진영, JYP 생활 10년만 건넨 첫 칭찬은.."(인터뷰)
2PM”パク・ジニョン、JYP生活10年ぶりに話しかけた最初の賞賛は…”(インタビュー)
元記事はこちら


2PM(투피엠)이 1년 4개월의 공백을 깨고 정규 4집 앨범을 발매했다. 타이틀곡 '미친 거 아니야'는 2PM 준케이가 작사 작곡한 곡으로, 데뷔 7년 만 처음으로 프로듀서 박진영을 벗어나 내놓는 뜻깊은 타이틀곡이다.
2PM(トゥピーエム)が1年4か月の空白を破り正規4集アルバムを発売した。
タイトル曲 '미친 거 아니야'は2PMジュンケイが作詞作曲した曲で、デビュー7年ぶり、初めてプロデューサー パク・ジニョンを

이번 정규 앨범에는 2PM 멤버들의 노력이 들어간 수록곡이 많아 눈길을 끈다. 준케이가 작사 작곡한 '미친거 아니야' '이별여행' 2곡이 수록됐고, 택연은 전곡 랩메이킹에 참여했다. 찬성 '보이프렌드' '마인'을 통해 작사 작곡에 참여해 앨범 참여도를 한층 높였다. 2PM은 최근 뉴스엔과 인터뷰를 통해 1년 4개월 만에 가요계에 컴백하는 남다른 소회를 털어놨다. 다음은 2PM과 일문일답.
今回正規アルバムは2PMメンバーたちのジュンケイが作詞作曲した '미친거 아니야' ’離別旅行’2曲が収録され、テギョンは全曲ラップメイキングに参与した。
チャンソンは’ボーイフレンド’’マイン’を通し作詞作曲に参与しアルバム参与度をさらに高めた。
2PMは最近ニュースエンとインタビューを通し1年4か月ぶりに歌謡界にカムバックする格別な思いを打ち明けた。

2PMと一問一答。
d0020834_13123964.jpeg
d0020834_13130794.jpeg
d0020834_13135611.jpeg
d0020834_13142606.jpeg
▲데뷔 7년 만 '탈 JYP' 타이틀 곡이다.
▲デビュー7年ぶり’脱JYP'タイトル曲だ

-"박진영을 벗어나 우리만의 색을 선보일 수 있게 됐다. 음악을 공부하며 처음으로 2PM 타이틀곡을 할 수 있는 영광을 안게 돼 너무 기쁘다. '미친 거 아니야'에서는 모두가 자신을 놓아버리고 재밌고 코믹스러운 모습을 보여주려 한다. 뮤직비디오를 본 분들은 같이 미치고 싶다는 느낌이 들었으면 한다. 이번 타이틀곡 선정은 설 즈음이었는데 나와 박진영, 2PM 택연 등이 모두 곡을 냈다. 회사 내 사람들과 모니터를 하는데 '미친 거 아니야'의 반응이 좋아 타이틀곡으로 낙점됐다. 정말 꿈같은 일이었기에 엄마와 통화하면서 많이 울었다. 솔로가 아닌 2PM이라는 그룹의 타이틀곡을 만드는 건 정말 어렵기 때문이다."(준케이)
音楽を勉強し初めて2PMタイトル曲をできる” '미친 거 아니야'ではみんながMVをみた方々は一緒に狂いたいという感じを持てばいい。
今回のタイトル曲の選定は正月頃だったけれど、僕とパク・ジニョン、2PMテギョンなどがみな曲を出した。
会社内部の人たちとモニターをするが'미친 거 아니야'의の反応が良く、タイトル曲として多勢の中から選ばれた。
本当に夢のようなことにママと電話しながらたくさん泣いた。
ソロではない2PMというグループのタイトル曲を作ることは本当に難しいから”(ジュンケイ)


"우리가 직접 작사 작곡을 하고 프로듀싱을 하게 된 건 자연스러운 흐름이었다. 지난해 '그로운'을 발매하며 자발적인 프로듀싱을 해보자는 생각이 멤버들 사이에 퍼졌다. 박진영의 곡을 부르게 되면 그의 가이드를 따라해야 하는데, 이번엔 아니었다. 가이드에서 벗어나 우리만의 색을 보여줄 수 있는 기회가 됐다. 물론 기본 창법은 JYP에 기반을 두고 있지만 분명 우리는 새로운 색을 만들어가고 있다."(택연)
”僕らが直接作詞作曲をしてプロデュースをすることは自然な流れだった。
去年’GROWN'を発売し自発的なプロデュースをしてみようという考えがメンバーたちの中で広がった。
パク・ジニョンの曲を歌うならば彼のガイドによらなければならないが、今回には違った。
ガイドから脱し僕等だけの色を見せてあげられる機会になった。
勿論基本唱法はJYPに

"이번이 2PM에겐 중요한 기회다. 박진영도 우리에게 많은 기회를 주려고 했다. 의상이나 콘셉트의 경우에는 '이 노래를 듣고 돌아와' 때부터 우리가 회의에 참여하며 회사와 조화를 이뤄가는게 있었다. 같은 소속사 선미나 예은의 경우에도 각자 앨범에 자신의 색을 실을 수 있게 했고. 이번 앨범 역시 2PM의 새로운 색을 만들어가는 기회가 될 것이다."(우영)
”今回が2PMには重要な機会だ。
パク・ジニョンも僕らにたくさん機会をくれようとした。
衣装やコンセプトの場合には’この歌を聞いて戻ってきて’の時から僕らが会議に参加し会社と調和を築いて行っていた。
同じ所属社のソンミやイェウンの場合にもそれぞれアルバムに自分の色を付けられるようにして。
今回のアルバムもやっぱり2PMの新しい色を作って行く機会になるだろう。”(ウヨン)


▲이번 앨범에서 가장 눈여겨 봐줬으면 하는 부분.
▲今回のアルバムで一番注意深く見てほしい部分

-"멤버들의 새로운 톤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기존 2PM의 노래에서 듣지 못한 멤버들의 새로운 보컬 톤을 기대해달라."(준케이)
”メンバーたちの新しいトーンを感じられるだろう。
今までの2PMの歌で聞くことのできなかったメンバーたちの新しいボーカルトーンを期待してほしい。”(ジュンケイ)


"준케이가 디렉팅을 잘 봤다. 녹음실에 들어가면 지칠 수가 없게 에너지를 줬다. 피곤함을 느끼지 못하게 하는 준케이만의 에너지가 있다."(찬성)
”ジュンケイがディレクティングを良く見た。
録音室に入ると
疲労感を感じることができなくするジュンケイだけのエネルギーがある。”(チャンソン)

"아무래도 박진영 앞에선 긴장이 되기 마련이지 않냐. 그래서 이번엔 긴장보다는 멤버들이 최대한 음악에 심취해서 녹음할 수 있게 노력했다."(준케이)
パク・ジニョンだから今回は緊張よりはメンバーたちが最大に音楽に

"준케이가 프로듀싱을 한 것은 2PM에겐 좋은 스텝이라 생각한다. 7년간 박진영의 곡을 받아오면서 다른 색을 보여주고 싶다는 생각을 했는데, 2PM의 멤버가 프로듀서가 돼 앨범이 나올 수 있다는 건 자랑스러운게 아닐까 싶다. 이번 노래가 잘 돼야 한다. 흥행 안되면 박진영의 곡으로 돌아갈 수도 있다.(웃음)"(택연)
”ジュンケイがプロデュースしたことは2PMには良いステップだと思う。
7年間パク・ジニョンの曲をもらって来ながら違った色を見せてあげたいという思いはあったけれど、2PMのメンバーがプロデューサーになったアルバムが出せたということは
今回の歌が良くできなければいけない。


"하지만 우리가 우리 노래로 가자고 우긴 게 아니라 물 흐르듯이 나오게 된거라, 박진영이 우리를 인정해 준다는 느낌을 받을 수 있었다."(찬성)
”でも、僕等が僕らの歌で行こうって意地を

▲한층 자유분방해졌다. 술과 파티에 대한 언급도 아이돌 치고 상당히 자연스럽다.
酒とパーティーによって言及も
-"우리는 아이돌로 데뷔했으니 아이돌이 맞다. 하지만 요즘은 아이돌이라는 의미나 이미지가 많이 바뀐 것 같다. 샤방샤방한 이미지만 보여주거나 10대 타깃에만 맞추는 게 아니라고 생각하는 것 뿐. 그나저나 우리 노래가 심의에 걸릴 줄은 생각도 못했다. '이 자식 2차 가자' '놈'이라는 단어가 제재를 당한건데 아직도 이해가 안 된다. 다른 뜻도 없었는데."(준케이)
”僕等はアイドルとしてデビューしたからアイドルが似合う。
でも最近アイドルというのは意味やイメージが沢山変わったようだ。
キラキラしたイメージだけれども見せてあげることや10代にターゲットを合わせることではないと思うだけ。
いずれにしても僕らの歌が審議に
’この野郎2次会に行こう’’奴’という単語が


"사실 우린 데뷔 초부터 '그녀의 입술은 맛있어'라고 말해온 사람들인터라.(웃음) 시작이 아이돌같지 않아서 술 마신다는 내용으로 팬들이나 대중이 놀랄 것 같진 않다."(택연)
”実際僕等はデビュー当初から’彼女の唇はおいしい’と言ってきた人たちなので。(笑)
始まりがアイドルのようではなく酒を飲むという内容でファンたちや大衆が驚いたってことじゃない?”(テギョン)

"혹자는 갓세븐이 데뷔하면서 우리의 무대가 힘을 빼고 가벼워졌다고 하는데 그것과는 무관하다. 갓세븐에게는 무대 노하우를 알려주고 이와 관련한 이야기를 많이 한다."(준케이)
GOD7には舞台のノウハウを教えてあげてこれと関連した話を沢山する。”(ジュンケイ)

"멤버들끼리 뭉쳐서도 자주 술을 마셨다. 콘서트나 일본 활동을 빼고는 다 같이 모이기 힘들었거든. 멤버들이 외로움을 많이 타서 서로 보고싶어 하는 마음이 컸다. 우리도 성인이니 함께 술을 마시며 곡에 대해 얘기를 많이 했다. 무대에서 우리 모습은 거의 '메소드 연기'에 가깝다."(준케이)
コンサートや日本の活動を除いてはみんな一緒に集まるのが大変だった。
メンバーたちが
僕等も成人だから一緒に酒を飲んで曲に対した話を沢山した。
舞台での僕らの姿はほぼ’メソッド演技’に近い”(ジュンケイ)

▲지난 해 발표한 정규3집 'Grown'이 다소 아쉬운 성적을 거뒀는데.
▲昨年発表した正規3集’Grown'が少し残念な成績を収めたが。

-"성적이 안 좋았다는 건 인정한다. '이노돌'과 '하.니.뿐' 두 곡을 타이틀로 했던 이유는 한 곡만 내놓기엔 자신이 없었기 때문이었다. 성적은 좋지 않았으나 우린 많이 배웠다. 지난 앨범이 없었다면 이번 앨범도 없었을 거다."(준케이)
”成績が良くなかったことは認める。
’この歌を聞いて戻ってきて’’ハ・ニ・プン’2曲をタイトルにした理由は1曲だけ出すことに自信がなかったからだ。
成績は良くなかったが僕等はたくさん学んだ。
去年アルバムがなかったらば今回もなかった。”(ジュンケイ)

"데뷔 7년차가 되면서 이해하는 방식이나 생각하는 틀이 바뀌었다. 우리 노래의 반응이 좋지 않더라도 그걸 '또 하나를 배웠다'고 생각할 수 있게 됐다. 데뷔 초였으면 이렇게 생각하지 못했겠지."(찬성)
”デビュー7年目になれば理解する方式や考える形式が変わった。
僕たちの歌の反応が良くなかったのもそれを’また一つ学んだ’と考えられるようになった。
デビューして間もなければそうは考えられなかったよ。”(チャンソン)

"회사 자체가 강경파가 아니라 혼내는 스타일은 아니다. 자발적으로 생각하게 하고 자아나 개개인을 소중하게 존중하는 아름다운 회사다. 또 언젠가부터 우리 의지를 회사에 피력하면 회사도 조금씩 바뀌더라. 그렇게 다 변해가고 있다. 우리 역시 후배들을 위해 더 나은 그림을 전해주고 싶다. 아, 갓세븐 부럽다."(택연)
”会社自体が強硬派ではなく決まったスタイルはない。
自発的に考えてする
またいつかからか僕らの意志を会社に打ち明けたら会社も少しずつ変わった。
そうやってみんな変わっていく。
僕等はやっぱり後輩たちのために
あ、GOD7がうらやましい。”(テギョン)

▲3집 발표 후 꽤 오랜 시간 개인 활동이 이어졌다.
▲3集発表後かなり長い時間個人活動が続いた。

-"자작곡으로 프로듀싱한 일본 첫 솔로 앨범이 오리콘 1위를 기록했다. 또 솔로 투어 콘서트를 하면서 배운 점도 많았다. 당시 박진영이 마지막 투어에 와서 '작곡 실력이 나랑 똑같아'라고 칭찬해줬는데, 회사 들어온 지 10년 만에 들은 첫 칭찬이었다. 여러 면에서 뜻깊은 솔로 투어였던 셈이다."(준케이)
”自作曲でプロデュースした日本の最初のソロアルバムがオリコン1位を記録した。
また、ソロツアーコンサートをしながら学んだ点も多かった。
当時パク・ジニョンが最後のツアーに来て’作曲の実力が僕と同じ’と称賛してくれたけれど、会社に入って10年ぶりに聞いた初めての賞賛だった。
いろんな面で意味深いソロツアーだったわけだ。”(ジュンケイ)

"지난해 앨범 활동 마무리 직후 영화 1편과 드라마 2편을 찍었다. 특별하게 바뀐 건 없지만, 연기력이 늘어간다는 말을 들으면 참 감사하다. 드라마를 통해 다양한 감정을 많이 느꼈고, 그것이 음악을 하면서도 표출될 수 있다는 걸 깨달았다."(택연)
”去年アルバム活動を終えた直後映画1本とドラマ2本を撮った。
特別に変わったことはないが、演技力が
ドラマを通し多様な感情を沢山感じ、それが音楽をやりながらも表現できるということも気が付いた。”(テギョン)

"영화 두 편을 찍고 중국에서 예능 하나를 마쳤다. 곧 내가 찍은 영화 '레드카펫'이 개봉한다. 개인 활동을 하면서 더욱 겸손해져야 한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 팬들 덕에 내가 일을 하고, 또 영향력이 생기게 됐기에, 겸손하지 않으면 날 좋아해주는 분들이 떠나갈 것이라는 느낌을 받았다. 일을 한다는 것 자체가 행복하고 감사하다는 걸 많이 느끼게 된 최근이었다."(찬성)
”映画2本を撮って中国でバラエティー一つを終えた。
間もなく僕がとった映画’レッドカーペット’が公開する。
個人活動をしながらもっと
ファンたちのおかげで僕が仕事をして仕事をするということ自体が幸福で感謝することだということを感じるようになったのは最近だった。”(チャンソン)

"지난해 앨범 활동 후 계속 쉬려고 했다. 춤과 무대를 좋아했지만, 거기서 오는 스트레스도 컸다. 춤에만 빠져있는 느낌이 내겐 한계로 다가왔다. 춤 뿐만 아니라 보여지는 퍼포먼스로서의 나만의 색을 가지고 싶었다고 할까. 디자인과 그림을 배우고 스킨스쿠버 자격증을 따고, 책도 많이 읽고 사람들도 많이 만났다. 이젠 지금이 정말 소중한 기회고, 팬들 역시 소중하다는 생각을 더욱 많이 하게 됐다. 좋은 무대, 좋은 에너지를 선보이려는 욕심이 생긴다."(우영)
”去年アルバム活動後ずっと休んでいようとした。
踊りと舞台を好きだったけれど、そこで来るストレスも大きかった。
ダンスにだけ落ち込んでいる感じが僕には限界だった。
ダンスばかりでなく見せるパフォーマンスでの僕だけの色を持ちたいというか。
デザインと絵を学びスキンスキューバ
良い舞台、良いエネルギーを見せてあげたいという欲が生まれる。”(ウヨン)

▲찬성과 우영은 각각 출연하는 프로그램을 통해 때아닌 열애설에 휘말렸다
▲チャンソンとウヨンはそれぞれ出演するプログラムを通し

"류옌이 모 신작 출시발표회에서 인터뷰를 하던 도중 '중국 연예 프로그램을 통해 2PM 찬성과 연애를 한다'고 말했다. 그런데 중국 기자가 앞 뒤 다 잘라먹고 연애 중이라고 기사를 쓴거다. 거기서 시작돼 열애설로 번졌던 거다. 제대로 만난 적도 없고, 일단 말이 안 통하기 때문에 잘 발전될 가능성도 없다."(찬성)
”リュ・エンが某新作発表会でインタビューをする途中’中国バラエティーを通し2PMチャンソンと恋愛をする’と言った。
それで中国記者が前後すべて踏み倒して恋愛中という記事を書いた。
そこで始まった恋愛説が広がったのだ。
ちゃんと出会ったこともなく、まず言葉が通じないんだから良く発展する可能性もない。”(チャンソン)

"'우결'을 찍고 있는데, 방송에 나오는 스킨십 농도가 짙다고 하더라. 그냥 난 열심히 한거다. '우결' 박세영의 남편으로서 '수고했다'는 말이 듣고 싶었다. 단지 방송일 뿐이다. '우결' PD님도 '솔직히 말해라. 나중에 들키지 말고 사귀고 있다고 빨리 말해라'고 하던데 어이가 없어서 '됐어요'라고 답했다. 정말 그것과 관련해 말이 많긴 하더라."(우영)
”’ウギョル’を撮っているから放送に出るスキンシップ濃度が濃かった。
ただ僕は一生懸命やったことだ。
’ウギョル’のパク・セヨンの夫として、’お疲れ様’という言葉を聞きたい。
単に放送日だけだ。
’ウギョル’PDさんも’率直に言え。後で
本当にこれと関連する話が多くあるにはあるけれど。”(ウヨン)

"사실 열애설이라는 것이 덤덤해지는 건 있다. 열애설은 인기의 척도 아니냐. 특별하게 슬퍼하거나 놀라거나 스트레스 받거나 하진 않는다. 오히려 요새는 다른 사람들이 사귄다는 얘길 들어도 '그러겠지 뭐' 하고 넘긴다. 연예인도 사람인데 열애설 안 나는 것도 이상하지 않냐"(택연)
”実際恋愛説ということは淡々としているものだ。
熱愛説は人気の尺度ではないかな?
特別に悲しんだり、驚いたりストレスを受けたりしない。
むしろ最近はほかの人たちが付き合ってるという話を聞いても’へえ~そうなんだ?’と済ます。
芸能人も人間だから恋愛説が出ないこともおかしいんじゃないの?”(テギョン)



▲이번 앨범을 통해 듣고 싶은 평가나, 2PM의 목표치가 있다면?
▲今回アルバムを通し

-"준케이의 노래를 타이틀로 건 자체가 시도이니만큼 그 시도 자체를 즐겨줬으면 한다. 이 노래를 듣는 사람들이'예전 2PM이랑 똑같네 '라는 말은 절대 안 듣고 싶다. '2PM이 성장했구나. 이런 것도 할 수 있구나' 라는 평을 듣고 싶은 마음이다. 공연을 할 때 모두가 들썩거렸으면 좋겠다."(찬성)
”ジュンケイの歌をタイトル曲としてこと自体が試しだからその試し自体を楽しんでくれればいい。
この歌を聞いて人々が’昔の2PMと同じだね’という言葉は絶対に聞きたくない。
’2PMは成長したんだなあ、こんなこともできるんだね’という評価を聞きたい気持ちだ。
公演をするときみんなが騒いでくれればいいなあ”(チャンソン)

"우리는 무대에서 대중과 소통하기 위해 항상 고민한다. 무대 위에서 세고 거만한 모습이 아니라 사람들을 즐겁게 하고 위로할 수 있는, 에너지를 줄 수 있는 삐에로 광대가 되고 싶다. 박진영은 우리에게 '가사를 쓸 때 모든 내용에 진심이 담겨야 한다'고 말한다. 한 문장이라도 허투루 채우지 말라는 뜻이다. 우리도 가사나 멜로디 하나 하나에 신경 쓰며 진심으로 노래를 만들고, 또 이를 통해 대중에게 위로를 주고 싶다."(우영)
”僕等は舞台で大衆と舞台の上で強くパク・ジニョンは僕等に’歌詞を書くとき僕等も歌詞やメロディーひとつひとつに神経を使い心から歌を作りまたこれを通し大衆に癒しをあげたい。”(ウヨン)

"목표? 당연히 1위가 되면 좋겠지. 하지만 그보다 앞서 이번 활동을 통해 사람들이 유쾌해하고 즐거워했으면 좋겠다. 그럼 저번에 비해 음원 성적이나 모든 것이 다 좋아지지 않을까. 이번 곡으로 사람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해주겠다. 멤버들의 표정도 자세히 봐달라. 우리 진짜 다 놨다."(준케이)
”目標?当然1位になればいいけれど。
だけど、それより前に今回の活動を通して人々が愉快で楽しければいいなあ。
今回の曲で人々の目と耳を楽しくしてあげる。
メンバーたちの表情も細かくみてほしい。
僕等本当にみんな力を出した。”(ジュンケイ)

한편 2PM이 1년 4개월만 발매매한 정규 4집 타이틀곡 '미친거 아니야?'는 멤버 준케이가 작사작곡 및 프로듀싱을 맡은 곡으로 하우스와 디스코를 기반으로 신나게 즐길 수 있는 곡이다. 즐겁고 독특한 안무와 멤버들의 패션, 표정이 이번 컴백 무대의 관전 포인트. 9월 15일 자정을 기해 전 음원사이트에 전곡 음원이 발매됐다.
一方2PMが1年4か月ぶりに発売した正規4集タイトル曲'미친거 아니야?'はメンバーのジュンケイが作詞作曲並びにプロデュースを引き受けた曲でハウスとディスコを基盤とし愉快に楽しめる曲だ。
楽しく独特なダンスとメンバーたちのファッション、表情が今回のカムバック舞台の観戦ポイント。
9月15日


[PR]
by chikat2183 | 2014-09-16 12:07 | 2PM翻訳記事 | Comments(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