てんびん座、O型、人生だらだら、そんな私の記録です。映画とおいしいものがすき。

by chikat

「本当にいい時代」オク・テギョン”カメレオンのような俳優になりたい”

'참 좋은 시절' 옥택연 "카멜레온 같은 배우 되고 싶어"
「本当にいい時代」オク・テギョン”カメレオンのような俳優になりたい”
元記事はこちら
d0020834_10343750.jpg
배우 옥택연이 연기에 대한 진솔한 이야기들로 소감을 전했다.
俳優オク・テギョンが演技に対した

옥택연은 KBS 2TV 주말드라마 '참 좋은 시절'(극본 이경희 연출 김진원 제작 삼화 네트웍스)에서 쌍둥이 남매를 슬하에 둔 초보아빠 강동희로 분해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지난 주 방송된 38회 분에서는 친모 하영춘(최화정)에 대한 짠한 마음으로 전전긍긍하는 동희의 아린 눈빛을 열연해내며 안방극장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싱글대디'의 귀여운 고군분투부터 낳아준 어머니와 길러준 어머니 사이에서 힘겨워하는 복잡한 감정선까지 완벽히 펼쳐내며 호평 받고 있는 셈이다.
オク・テギョンはKBS2TV週末ドラマ「本当にいい時代」(脚本 イ・ギョンヒ 演出 キム・ジンウォン 制作 サンファネットワークス)で双子の姉弟を膝元に置いた初心者パパに扮し視線を捕えている。
先週放送された38回分では実母ハ・ヨンジュン(チェ・ファジョン)に対した残念で辛い心で

이와 관련 옥택연은 자신에게 쏟아지는 시청자들의 열띤 호응에 대해 "격한 감정이 표출되는 장면을 연기할 때는 더욱더 동희가 가진 성격의 특성을 고민하고, 그에 맞게 연기하려고 한다. 그 노력을 예쁘게 봐주시는 것 같다"고 겸손한 마음을 전했다. 이어 "최대한 동희가 되려고 한다. 친엄마를 처음 알게 되었을 때도 원래는 전봇대에 기대어 먹먹히 서 있는 동선이었는데, 온전히 동희가 돼서 이런 처지에 처했다고 몰입 하니, 저절로 주저앉게 되고, 눈물이 났다"고 자연스런 연기 비결을 조심스레 털어놨다.
これと関連しオク・テギョンは自分に降り注がれと自然な演技の秘訣を
또한 미혼의 입장에서 쉽지 않았을 쌍둥이를 둔 아버지 연기에 대해서는 "동희 는 쌍둥이 아빠이긴 하지만 나이가 어린 편이다. 아빠로서 아직 어려워하고, 어쩔 줄 몰라 하는 부분이 적지 않게 있다"며 "내가 동희의 입장이었다고 해도 그랬겠다 싶은 경우들이 많다. 그래서 서툰 아버지 동희를 연기하는 것이 까다롭지 않았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곧이어 "극중 쌍둥이로 나오는 최권수와 홍화리가 연기를 정말 잘해줘서 시너지 효과가 생긴다"며 아역들에 대한 칭찬을 덧붙였다.
また、父親としてまだ難しく「僕がドンヒの立場だったとしてもそうするだろうという場合が多い。
だから父親としてうまくいかないドンヒを演技することがややこしくなかったようだ。」と説明した。
引き続き「劇中双子として出演しているチェ・グォンスとホン・ファリが演技を本当に良くやってくれて相乗効果がでる。」
とし子役たちに対した賞賛を付け加えた。

특히 옥택연은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으로 윤여정, 최화정과 관련된 신을 꼽으며, 각별한 애정과 존경을 드러냈다. 그는 "극 초반에 윤여정 선생님이 물을 떠 놓고 기도하시는 신이 있었다. 그때 와 닿았던 가족들을 위해서 헌신하는 어머니의 모습이 잊히지 않는다"며 "또 출생의 비밀을 들었을 당시, 최화정 선생님이 길에 주저앉아 오열하시는 부분이 있었는데, 떨리는 뒷모습이 뭉클해질 만큼 인상 깊었다. 두 선생님들께 정말 많이 배우고 있다"고 말했다.
特にオク・テギョンは一番記憶に残る場面としてユン・ヨジョン、チェ・ファジョンと関連したシーンを挙げ、格別な愛情と尊敬を表した。
彼は「劇序盤にユン・ヨジョン先生が水を汲んでおいてお祈りなさるシーンがあった。
又、出生の秘密を聞いた当時、チェ・ファジョン先生が道端2人の先輩方に本当にたくさん学んでいる。」と言った。

그런가하면 툭탁툭탁 대면서도 달달한 러브라인을 그려내고 있는 상대 김마리(이엘리야)에 관해서는 "아직 동희가 여자에게는 감정표현이 서툰 편이다. 때문에 극중에서 마리와 자주 다투게 되는 것 같다"며 “"그렇지만 동희 나름대로 열심히 진심을 전달하려 하고 있으니 예쁘게 지켜봐 달라"며 애교로 당부했다.
また、ドタバタしながらも甘いラブラインを描き出している相手キム・マリ(イ・エリヤ)に関しては「まだドンヒが女性には感情表現が下手な方だ。そのために劇中でマリとしょっちゅう言い争っているようだ」とし
「だけどドンヒなりに頑張って真

마지막으로 옥택연은 "앞으로도 최선을 다해서,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 어떤 역할도 소화해 낼 수 있는 카멜레온 같은 배우로 인정받고 싶다"는 야심찬 포부를 밝히고, "가족들 간의 정과 사랑을 느낄 수 있는 '참 좋은 시절'을 끝까지 애정 어린 시선으로 함께 해 달라"고 말하며 미소 지었다.
最後にオク・テギョンは「これからも最善を尽くし、成長する姿をお見せしたい。
どんな役割も消化できるカメレオンのような俳優として認められたい。」と野心に満ちた抱負を明かし、「家族間の

제작사 삼화 네트웍스측은 "옥택연이 연기를 할 때면 '아이돌' '짐승돌'의 수식어를 잊게 된다. 언제나 열심히 하는 만큼 좋은 연기를 보여주고 있다"며 "싱글대디로서, 두 엄마를 둔 아들로서의 감정선을 빈틈없이 따라가고 있는 옥택연에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製作社サンファネットワークスは「オク・テギョンが演技するときなら”野獣アイドル”の修飾語をわすれられる。
いつも一生懸命にいい演技を見せてくれている。」と言い
「シングルダディーとして、二人の母を持つ息子としての感情線をぬかりなくついて行っているオク・テギョンにたくさんの愛をお願いする。」と伝えた。


[PR]
by chikat2183 | 2014-07-03 12:20 | 2PM翻訳記事 | Comments(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