てんびん座、O型、人生だらだら、そんな私の記録です。映画とおいしいものがすき。

by chikat

「本当にいい時代」オク・テギョン、赤くなった目頭に視聴者も泣いた!

'참 좋은 시절' 옥택연, 붉어진 눈시울에 시청자도 울었다!
「本当にいい時代」オク・テギョン、赤くなった目頭に視聴者も泣いた!
元記事はこちら
d0020834_09102282.jpg
'참 좋은 시절' 속 옥택연이 눈가가 마를 새 없는 상황으로 안방극장을 울음바다로 만들었다.
「本当にいい時代」の中でオク・テギョンが目頭が乾く暇もない状況で涙の海を作った。

지난 1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참 좋은 시절'(극본 이경희, 연출 김진원)은 시청률 26.7%(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29회분 시청률 23%(닐슨코리아, 전국 기준) 보다 3.7%포인트 상승한 수치로 주말극 시청률 1위 자리를 견고히 지켜냈다. 아버지, 쌍둥이 자녀 , 친어머니 등과 관련된 여러 가지 문제로 벙어리 냉가슴을 앓고 있는 옥택연의 짠한 모습이 시청자들을 더욱 몰입하게 했다.
去る1日放送されたKBS2週末ドラマ「本当にいい時代」(脚本/イ・ギョンヒ、演出/キム・ジンウォン)は視聴率26.7%(ニールセンコリア、全国基準】を記録した。
これは去る29回分視聴率23%(ニールセンコリア、全国基準)より3.7%ポイント上昇した数字で週末劇視聴率1位の場を堅固に守った。
父、双子の子供、実の母などと関連した色々な種の問題で自分一人で悩み悲しむオク・テギョンの胸の痛い姿が視聴者を更に没入させた。

앞서 강태섭(김영철 분)은 하영춘(최화정 분)으로부터 강동희(옥택연 분)가 자신의 아들이라는 사실을 전해 들었다. 하지만 여전히 강동희란 이름조차 기억 못하는가 하면 동희의 쌍둥이 자녀를 보며 혀를 차는 등 동희를 격분하게 만들었다. 강동원(최권수 분)-강동주(홍화리 분)와 마주치게 된 태섭이 둘을 보고 인상을 찌푸리자, 동희는 날카롭게 날을 세웠다. 태섭은 계속해서 못마땅한 심기를 드러내 갈등을 고조시켰다.
以前カン・テソプ(キム・ヨンチョル扮)はハ・ヨンジュン(チェ・ファジョン扮)からカン・ドンヒ(オク・テギョン)が自分の子供だという事実を伝え聞いた。
しかし依然としてカン・ドンヒという名前すら記憶できないかと思えばドンヒの双子の子供をみて舌打ちするなどドンヒを

カン・ドンウォン(チェ・グォンス扮)カン・ドンジュ(ホン・ファリ扮)と遭遇したテソプが2人をみて印象がしかめっ面で、ドンヒは鋭く非難した。
テソプは続けて不満感をあらわにして葛藤を高潮させた。

태섭의 안하무인 행동에 흥분한 동희는 반항하며 대들었다. 태섭은 동희의 편에 서서 싸움을 말리던 강동석(이서진 분)에게 폭언을 쏟아내 동희의 가슴에 대못을 박았다. 결국 동희는 "졌다 아저씨! 내가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별 욕은 다 들어 봤지만, 이렇게 기분 더러운 건 진짜 오랜만"이라고 집을 뛰쳐나가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テソプの
テソプはドンヒの方に立ちケンカを止めたカン・ドンソク(イ・ソジン扮)に結局ドンヒは「負けたよオジサン!俺が今まで生きてきて特別な悪口も全部聞いてみたが、こんなに気分が酷く悪いことは本当に久しぶり」と家を

특히 동희는 생모 서정아(이초희 분)에게 상처 받은 딸 동주를 보며 눈시울을 붉혀내 시선을 끌었다. 동희는 쌍둥이들 마음에 생채기를 내지지 않으려 김마리(이엘리야 분)에게 엄마 대역까지 부탁했지만 동주는 이미 정아와의 통화에서 버림받았음을 깨달았다. 마리와의 전화가 거짓임이 명백해지자 갑작스레 동주는 정아와 통화했음을 밝혔다. 소리치며 절규하는 동주를 바라보면서 하얗게 얼어붙은 동희가 눈물을 설핏 비쳐 보는 이들의 심금을 울렸다.
特にドンヒは生母ソ・ジョンア(イ・チョヒ扮)に傷を受けた娘ドンジュをみてドンヒは双子たちの心に傷を深めないようにキム・マリ(イ・エリヤ扮)にママの代役まで頼んだがドンジュはすでにジョンアとの通話でマリとの電話が嘘であることが明白になるといきなりドンジュはジョンアと通話したことを明かした。


이날 방송을 접한 시청자들은 "동희가 제일 불쌍해요...대체 왜 다들 동희한테 상처 주는 건가요. 동희만 나오면 자꾸 눈물 나서 죽겠어요", "옥택연씨 연기에 박수를 보냅니다. 짐승돌이라는 편견을 단번에 벗겨내는 완벽한 연기네요", "동희가 영춘에게 마음 열듯이, 동주도 빨리 '훈남 아빠' 동희랑 친해졌으면 좋겠어요" 등 다채로운 의견을 내놓았다.
'참 좋은 시절' 속 옥택연이 눈가가 마를 새 없는 상황으로 안방극장을 울음바다로 만들었다.
この日放送をみた視聴者たちは「ドンヒが一番気の毒だ…どうしてみんなドンヒに傷を与えるんだろう。ドンヒだけでるといつも涙が出て死にそう。」「オク・テギョンさん演技に拍手を送ります。野獣アイドルという偏見を一気に剥がす完璧な演技ですね」「ドンヒがヨンジュンに心を開いた。ドンジュも早く’イケメンパパ’ドンヒと親しくなるといいなあ」などの多彩な意見をだした。
「本当に良い時代」の中でオクテギョンが目元が乾く暇もない状況でお茶の間で涙の海を作った。



[PR]
by chikat2183 | 2014-06-02 10:29 | 2PM翻訳記事 | Comments(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