てんびん座、O型、人生だらだら、そんな私の記録です。映画とおいしいものがすき。

by chikat

「本当に良い」オク・テギョンに何事?血まみれ'熱演'

'참좋은' 옥택연에게 무슨 일이? 피투성이 '열연'
「本当に良い」オク・テギョンに何事?血まみれ'熱演'
元記事はこちら
d0020834_16245250.jpg

‘참 좋은 시절’ 옥택연이 망신창이가 된 몸으로 ‘피투성이 혼절 사태’를 그려내며 현장을 압도했다.
「本当にいい時代」オク・テギョンが満身創痍になった体で’血だらけ昏絶事態'を描き出し現場を圧倒した。

옥택연은 KBS 2TV 주말드라마 ‘참 좋은 시절’(극본 이경희, 연출 김진원/제작 삼화 네트웍스)에서 무식하고 거친, 그러나 가족에게만큼은 다정하고 살가운 ‘냉탕온탕남’ 동희 역으로 분해 호연을 펼쳐내고 있는 상황. 철없던 고등학교 시절 쌍둥이 동주(홍화리), 동원(최권수)의 아버지가 됐지만, 어머니 장소심(윤여정)의 고집으로 두 아이들에겐 비밀로 한 채 호적상 오빠와 형으로 지내고 있어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オク・テギョンはKBS2TV週末ドラマ「本当にいい時代」(脚本 イ・ギョンヒ、演出 キム・ジンウォン/製作 サムファネットワークス)で無知で荒い、しかし、家族にだけは優しくて暖かい’冷湯溫湯男’ドンヒ役で分解好演を繰り広げている状況。
分別がない高校時代双子のドンジュ(ホン・ファリ) ドンウォン(チェ・クォンス)の父親になったが母親チャン・ソシム(ユン・ヨジョン)の意志で二人の子供たちには秘密で一軒戸籍上のお兄さんとして過ごしており視聴者たちのせつなさを買っている。

이와 관련 옥택연은 13일 방송되는 ‘참 좋은 시절’ 16회 분에서 피를 철철 흘리며 길거리를 배회하다 급기야 기절하고 마는, 위험천만한 응급상황을 담아낸다. 머리와 팔뚝 등 온 몸 곳곳이 피로 범벅된 동희가 비틀대며 걸어가다가 의문의 여성에게 안겨 정신을 잃게 되는 것. 동희의 아찔한 모습이 포착되면서 손에 땀을 쥐는 긴박감을 안방극장에 전할 예정이다.
これに関連しオクテギョンは13日放送される「本当にいい時代」16回分で血をどくどくと流しながら路頭を徘徊してとうとう気絶してしまう、危険千万な応急状況を盛り込んでいく。
頭や腕など腕など全身の各所に血にまみれたドンヒがよろよろと歩き謎の女性に抱かれて気を失うことになるようだ。
ドンヒのふらふらした姿が捕捉されながら手に汗を握る緊迫感をお茶の間に伝える予定だ。

무엇보다 지난 12일 방송된 15회분 말미에서는 동주와 동원이 가출한 사실에 놀란 동희가 가족들 앞에서 북받쳐 오르는 감정을 터뜨렸던 바 있다. 동주와 동원의 부재를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동옥(김지호)과 강노인(오현경)을 향해 “지 낳아준 친엄마도 갖다버린 쓰레기 같은 놈, 새끼들이라서 그래서 그라나?”라며 눈물을 터뜨렸던 것. 소심이 친모가 아님을 진작에 알고 있으면서도, 내색하지 않았던 동희가 그동안의 외로웠던 마음을 표출해냈던 셈이다. 이로 인해 앞으로 펼쳐질 동희의 행보에 대한 관심을 고조되고 있다.
何より去る12日放送された15回分末尾ではドンジュとドンウォンが家出した事実に驚いたドンヒが家族たちの前で湧き上がってくる感情を爆発させた。
ドンジュとドンウォンの不在を大変なことでないというここにドンオク(キム・ジホ)とカン老人(オ・ヒョンギョン)に向かって「今まで産んでくれた実の母親にも捨てられたごみのような奴、そんなやつの子供だからそうなのか?」といい、涙をふきだしたようだ。
ソシムが実母がないことをとっくに知っていながらも、そんなそぶりを見せなかったドンヒがその間の寂しかった心を表現し出したわけだ。
これによってこれから広がるドンヒの行動に対する関心を高めてている。

옥택연의 ‘피투성이 열연’은 지난 7일 경기도 이천시에 위치한 ‘참 좋은 시절’ 야외 세트장에서 이뤄졌다. 이날 촬영분은 완성도 높은 장면을 위해 다양한 각도로 촬영됐던 터. 반복된 촬영으로 인해 상대 여자배우의 옷이 옥택연의 피 분장으로 물들면서 시간이 지체되는 고충이 따랐다. 옥택연은 여배우의 옷에 묻은 피를 일일이 닦아내고 말리는 의상 팀의 노고를 덜기 위해 혼절 연기를 하면서도 피를 덜 묻히기 위해 애쓰는 배려를 보여 스태프들의 환호성을 이끌어냈다.
オク・テギョンの’血みどろの熱演’は去る7日京畿道利川に位置する「本当にいい時代」野外セット場で行われた。
この日の撮影分は完成度高い場面のため多様な角度で撮影された。
反復された撮影でにより相手役の女優の服がオク・テギョンの血の扮装で染まりながら時間が遅滞されている苦情が相次いだ。
オク・テギョンは女優の服に付いた血をいちいちふき取って乾す衣装チームの労苦を減らすために、気絶する演技をしながらも血をあまりつかないようにする努力する配慮をみせスタッフたちの歓呼の声を導いた。


특히 이날 옥택연은 상처투성이 동희를 특수 분장으로 만들어내기 위해 평소보다 일찍 현장에 도착, 오랜 시간 분장에 임하면서도 환한 미소를 지어내 현장을 달궜다. 이후 백지장처럼 창백해진 얼굴과 실감나는 핏자국을 분장으로 ‘리얼’하게 표현한 모습으로 등장, 현장 스태프들의 마음을 서늘하게 했다.
特にこの日オク・テギョンは傷だらけドンヒを特殊扮装で作り出すため、普段より早く現場に到着、長い時間扮装に取り組みながらも明るい笑顔を作って現場を盛り上げた。
以後白紙のように蒼白になった顔と実感の出る血痕のついた扮装で’リアル’に表現した姿で登場、現場スタッフたちの心をひんやりさせた.

그런가하면 옥택연은 동희의 감정을 100% 표현해내는 호소력 짙은 연기로 현장 분위기를 끌어올리고 있다. 평소 장난기 많은 옥택연이 익살스런 표정을 지어내며 주위 사람들을 웃음 짓게 하다가도, 동희의 감정선에 녹아들기 시작하면 카메라에 잡히지 않는 순간에도 0.5초 만에 눈물을 글썽여내 스태프들의 눈시울마저 붉어지게 만들고 있다는 귀띔이다.
そうかというと、オク・テギョンはドンヒの感情を100%表現してアピールする力が深い演技で現場の雰囲気を押し上げている。
普段茶目っ気が多いオク・テギョンがおどけた表情を作って周囲の人たちに笑みをたたえるようにしていてもドンヒの感情線に溶け込み始めたらカメラに映らない瞬間にも0.5秒だけで涙を浮かべスタッフたちの目頭までも赤くしてしまうとほのめかす。

한편 지난 12일 방송된 15회 분에서는 동주가 추적 끝에 소심이 자신의 친엄마가 아니라고 판단, 편지 한 장을 남긴 채 동원과 함께 가출하는 모습이 이목을 사로잡았다. 동주, 동원 그리고 동희의 운명이 그려질 ‘참 좋은 시절’ 16회 분은 13일 오후 7시 55분 방송된다.
一方去る12日放送された15回分ではドンジュが追跡の末にソシムが自分の実の母ではないと判断、手紙を一枚を残してドンウォンと一緒に家出する姿が注目をとらえた。
ドンジュ、ドンウォンそしてドンヒの運命が描かれる「本当にいい時代」16回分は13日午後7時55分放送される。


大きなスチールはこちらでご覧ください。
[PR]
by chikat2183 | 2014-04-13 17:53 | 2PM翻訳記事 | Comments(0)